[TEN 이슈] 오정연, 사생활 논란 폭로도 삭제도 시원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오정연/사진제공=SM C&C

최근 가수 강타의 사생활 논란을 폭로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의 용기에 많은 대중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아픔을 고백하고 꿋꿋하게 자신의 할 일을 해내고 있는 오정연이 걸어갈 ‘꽃길’에 관심이 집중됐다.

오정연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일 업로드한 글은 이제 많은 분들이 보셨기에 접어두도록 하겠습니다. 이전처럼 이 공간을 안 좋은 이야기보다 좋은 이야기들로 채우고자 내린 결정”이라며 앞서 올렸던 강타 관련 폭로 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댓글과 DM을 통해 주신 수많은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들을 잊지 않겠다”며 자신을 응원해준 데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정연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년 넘게 진지한 만남을 이어간 연인(강타)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 있는 걸 봤다”는 글과 함께 강타의 이름이 오른 실시간 검색어 화면을 직접 캡처해 올렸다. 오정연은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 있는 두 당사자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 큰 상처를 받아 오래도록 힘들었다”며 2년 전 자신이 겪은 일이라고 덧붙여 큰 파장을 일으켰다.

오정연의 폭로 전날 강타는 모델 우주안, 배우 정유미와 ‘1일 2열애설’로 입방아에 올랐다. 우주안과의 입장 차이, ‘양다리 걸치기’가 의심되는 행적들로 논란의 중심에 있던 상태. 오정연의 폭로로 인해 논란은 더욱 커졌고, 열애설을 넘어 사생활 논란으로 이어졌다.

오정연의 폭로 이후 강타는 일부 대중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결국 강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관계된 모든 사람에게 사과했다. 또한 지난 4일 발매 예정이었던 신곡 ‘러브 송’ 공개를 취소했고, SM타운 일본 공연에도 불참했다. 오는 16일 개막하는 뮤지컬 ‘헤드윅’에서도 하차했다.

하지만 과거를 폭로한 오정연도 비난을 피할 순 없었다. 그의 용기에 많은 사람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강타의 일부 팬들은 “잘못된 행동이었어도, 공개된 곳에 폭로한 것은 잘못됐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계속 오르내렸고, 의도치 않게 전(前) 남편 서장훈과의 과거까지 입방아에 오르내리며 마음고생을 해야 했다.

피해자임에도 폭발적인 관심으로 인해 의기소침해질 수도 있었던 상호아. 하지만 오정연은 오히려 더 당당했다. 그는 지난 5일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소식을 알렸다. 폭로 글 게시 이후의 일정이어서 사건과 관련된 질문을 받을 수 있는 난감한 상황이었지만, 그는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였다. 촬영장에서도 강타와 관련된 논란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 프로다운 모습으로 녹화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당당한 오정연의 태도에 대해 대중들 또한 그를 응원하고 있다. 자신이 받은 상처와 힘든 시간을 홀로 이겨내고 단단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오정연이 어떤 활동으로 건강한 에너지를 전할지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