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딸 혜빈,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핑크빛 로맨스 결과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예능 ‘살림남2’. /사진제공=KBS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가수 김성수의 딸 혜빈 양의 핑크빛 로맨스의 결과가 공개된다.

7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 부녀의 여름휴가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심마니 친구의 대학생 아들이 등장하자 부쩍 얼굴이 밝아진 혜빈은 외모에 신경 쓰며 그를 의식하는 등 불만에 가득 찼던 이전과 다른 태도를 보였다.

다음날 혜빈은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김성수 친구의 아들과 산속을 산책하고 시장 데이트를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성수는 친구의 아들 앞에서 수줍어 하는 혜빈의 모습에 장난기가 발동해 둘 사이를 방해한다. 이에 기분이 상한 혜빈은 자전거를 타다 말고 화를 내며 자리를 떠난다. 이후 혜빈은 어두운 표정으로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라고 안타까워해 그의 러브스토리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한편 김성수는 친구들과 즐겁게 얘기를 나누던 중 갑자기 정색하며 “친구끼리 할 얘기가 있고 안 할 얘기가 있다”며 가수 박상철에게 분노했다. 이후 세 사람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전해져 의아함을 자아낸다. 전날까지만 해도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고 산삼을 나눠 먹으며 화기애애했던 이들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살림남2’는 7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