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리’ 박해준 “실제 성격은 허당…코미디 어렵지 않았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박해준,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배우 박해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해준이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리’ 출연 소감을 밝혔다.

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해준은 자나 깨나 형 걱정뿐인 철수 동생 영수로 분한다. 그는 “코미디 영화는 처음”이라며 “굉장히 하고 싶었던 장르였다. 지금까지 워낙 무서운 역할만 해서 이미지가 안 좋다, 자식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영화를 찍고 싶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해준은 실제 성격은 허당이라며 “최대한 평소 모습을 고스란히 담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 감독은 “코미디 연기만 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웃기다”고 했고, 차승원도 “밝고 건강한 친구”라고 덧붙였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마른하늘에 ‘딸’벼락 맞은 철수(차승원 분)의 좌충우돌 코미디를 담은 작품. 올 추석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