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배신 당한 기분”···이대 백반집 사장들과 3자 대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예능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 대표가 이화여대 앞 백반집 사장들과 3자 대면에 나선다.

7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방송을 통해 화제가 됐던 가게 중 시청자 투표를 통해 선정된 가게들만 기습 점검하는 ‘여름특집’ 마지막 편이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특별한 사장이 운영하는 식당을 찾았다.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편에서 MC 정인선과 함께 붐업요원으로 활약한 배우 김민교가 주인공이다. 그는 방송 당시 메뉴 개발을 위해 직접 태국에 찾아가 요리를 배워오는 등 열의를 보였다. 이어 요리에 대한 열정으로 연구를 거듭하며 실제 태국음식점을 차렸다. 연예인식당의 모범 졸업생답게 김민교가 식당을 잘 운영하고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대 앞 백반집에는 비밀 점검 요원들을 투입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지켜본 백종원이 직접 점검에 나섰다. 주방에 들어가 냉장고를 열어본 백종원은 “배신 당한 기분”이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백반집 사장들과의 3자대면을 통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볼 예정이다.

백종원은 홍탁집의 닭곰탕과 신메뉴 초계 국수에 어울릴 수 있는 ‘대전 청년구단’의 막걸리를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초계 국수용 육수 맛을 본 백종원은 “국수를 말아먹고 싶다”며 만족해 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초계 국수에 대한 손님들의 반응을 묻자 연신 좋아하는 홍탁집 어머니와는 달리 사장의 표정은 줄곧 어두웠다.

백종원은 홍탁집 사장에게서 돈가스집이 이사를 고민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는다. 가게 주변의 민원이 끊이지 않아 포방터 시장을 떠날 위기에 놓였다고 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