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리’ 전혜빈 “이계벽 감독 페르소나인줄 알았는데 MSG였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혜빈,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배우 전혜빈./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전혜빈이 “나는 이계벽 감독의 페르소나”라고 밝혔다.

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전혜빈은 철딱서니 없는 영수(박해준 분)를 꽉 잡고 사는 아내 은희 역을 맡았다. 전혜빈은 ‘럭키’에 이어 두 번째로 이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힘내리’에서는 ‘럭키’의 명대사 “너무 무서워요”가 다시 등장한다. 이에 전혜빈은 “감독님의 페르소나라고 생각했는데 MSG였나보다”라고 웃으며 “전보다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 중간에 몇 번이나 못하겠다고 했는데, 영화가 잘 나온걸 보니 난 페르소나가 맞았구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전혜빈은 “박해준 씨와는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해준 씨가 처음에는 낯을 가려서 어색했는데 마지막에는 환상의 케미를 뽐냈다”고 자랑했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마른하늘에 ‘딸’벼락 맞은 철수(차승원 분)의 좌충우돌 코미디를 담은 작품. 올 추석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