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허재, 서장훈에 인지도 밀려 ‘굴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한끼줍쇼’

농구선수 출신 허재의 반전 매력이 공개된다. 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를 통해서다.

허재는 이날 ‘한끼줍쇼’에서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밥동무’로는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도 나섰다.

허재는 한국 농구계의 전설적인 스타이자 국가대표 감독으로 활약했다. 최근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며 남다른 카리스마로 농구코트를 장악하던 모습과는 다르게 허당 매력을 뽐내며 ‘예능 늦둥이’라는 애칭도 얻었다.

MC 강호동은 “‘허재’하면 다혈질에 무서움이 떠올랐는데 이제 싹 빠진 것 같다”며 “농구코트에서만 봤던 모습과 달리 얼굴이 편안해졌다”고 했다. 이에 허재는 “빠진 게 아니라 이제 아예 없다”면서 “막 해도 된다”고 받아쳤다.

이후 벨 누르기에 나선 허재는 인지도 굴욕도 모자라 후배인 농구선수 서장훈의 인지도에 밀렸다고 한다. 그는 “농구 감독 허재”라고 자신을 소개했지만 몰라보는 주민에게 “서장훈은 아세요?”라고 물었다. “장훈이는 안다”는 답을 듣자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끼줍쇼’의 제작진은 “쓰디쓴 굴욕의 아픔에 혀까지 꼬여버린 허재는 더듬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스포츠계 전설들의 수난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