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앤디, 혼자서 매직 시술도 척척···‘만능 일꾼’ 맹활약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신화의 앤디가 MBC에브리원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미용실 팀의 만능 일꾼으로 매력을 뽐낸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에는 미용실 팀에서 일하는 에릭과 앤디, 김광규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숙소와 이발소에서 만능 일꾼이었던 앤디가 미용실에서도 모든 일을 깔끔하게 해낸다. 미용실에 출근한 이후 지저분하게 놓인 수건을 본 앤디는 “난 이런 걸 못 봐”라며 수건을 정리했다. 김광규는 “앤디야 우리 집에 한 번 와”라며 그의 깔끔함을 탐냈다.

앤디는 매직 시술도 척척 해냈다. 염색과 매직을 한 번에 하겠다는 손님이 오자 그는 미용실 팀 최초로 혼자서 매직 시술을 진행했다. 완성된 머리를 본 수현 헤어 디자이너가 “되게 잘 했다. 매직은 나도 하기 힘들다”며 그의 실력을 인정했다. 미용실 일이 많아지자 앤디는 “나는 이발소가 맞는 것 같다”며 투정을 부렸다.

앤디는 멤버들을 위해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다정다감한 매력도 선보일 예정이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오는 8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