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 모든 것이 의문투성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의 연우진 정체가 궁금하다.

연우진은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미스터리 음치 알바생 장윤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6일 방송된 3~4회에서는 의문투성이인 행동들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장윤은 홀연히 나타나 홍이영(김세정 분)의 주변을 맴돌았다. 두 사람은 정식으로 이브닝 콜 계약을 맺고 한층 가까워졌지만 웃는 얼굴 뒤에 감춰진 서늘한 눈빛은 짙어져갔다. 또한 장윤은 홍이영의 옆집으로 이사했고, 신영필에서는 각각 객원 피아노와 팀파니를 맡게 돼 자주 얽히게 될 것임을 예고했다.

장윤은 홍이영을 남산으로 데려갔다. 홍이영의 앞에서 보란 듯이 살인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잭나이프로 사과를 베어 먹는가 하면 “내일 아침에 케이블카 타러 가자”라는 말을 툭 내뱉으며 홍이영을 패닉 상태에 빠뜨렸다. 이어 “나쁜 기억이라도 떠오른 거야”라며 다그치는 등 무언가를 알아내려했다.

엔딩에서는 두 사람의 과거 만남이 드러나 충격을 선사했다. 장윤은 1년 전에도 홍이영을 찾아갔었다. 자신이 죽인 게 아니라며 오열하는 홍이영에게 다가간 장윤은 “당신이 누굴 죽였는지 기억해?”라고 물었다. 살인사건의 진실은 무엇이며, 장윤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맨스 코미디물,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