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임지연, 터프↔러블리 오가는 이중 매력… ‘안방극장 접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웰컴2라이프’의 배우 임지연./사진제공=MBC

배우 임지연이 MBC ‘웰컴2라이프’에서 터프함과 러블리를 오가는 이중 매력을 뽐내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웰컴2라이프’에서는 현실세계와는 또 다른 시온(임지연 분)의 평행 세계 삶이 공개됐다.

이날 시온은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집 밖으로 뛰쳐나가는 남편 재상(정지훈 분)을 보고 어리둥절해 했다. 우리가 결혼한 사이냐는 질문부터 딸을 보고 누구냐고 물어보는 것까지 영문 모를 행동이었지만, 시온은 침착하게 남편의 뒤를 쫓아가 재상(정지훈 분)에게 서영주 실종 수사 담당 검사라는 사실을 알렸다.

앞서 현실세계에서 재상과 원수지간이었던 시온은 180도 달라진 태도로 재상을 대하며 돈독한 부부 사이임을 증명했다. 남편 재상의 삐뚤어진 넥타이를 바르게 고쳐주고, 오빠라 부르며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행동은 터프하기만 했던 현실세계에서의 모습과는 또 다른 모습이었다.

특히 임지연은 피해자를 구하기 위해 몸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까지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거침없는 발차기와 뛰어난 사격 솜씨로 홀로 여러 명의 장정을 상대하는 장면에서는 걸크러시가 폭발하기도 했다. 그동안 보여줬던 청순한 모습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다.

임지연 주연의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