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잡음에도 흥행하나…데뷔 첫 ‘프리미어 쇼콘’→티켓 매진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X1(엑스원) /사진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그룹 X1(엑스원)의 데뷔 첫 ‘프리미어 쇼콘’이 선예매 티켓만으로 매진을 기록했다.

지난 6일 온라인 예매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에서 X1의 ‘프리미어 쇼콘(Premier Show-Con, 이하 데뷔 쇼콘)’의 팬클럽 선예매 티켓 예매가 단독으로 진행됐다.

이날 X1의 데뷔 쇼콘은 공식 팬클럽 회원에 한해 선예매 티켓이 먼저 오픈됐고, 티켓 오픈과 동시에 고척 스카이돔 전석이 매진됐다.

그룹 X1(엑스원) 쇼콘 포스터 / 사진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엑스원은 오는 27일 오후 8시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쇼케이스와 콘서트가 결합된 ‘프리미어 쇼콘(Premier Show-Con)’을 개최한다. 이와 함께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으로 데뷔한다.

엑스원은 최근 데뷔 미니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재킷 촬영을 마쳤으며, 이후 일정대로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등 다양하게 데뷔 콘텐츠 촬영을 순차적으로 소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X1의 데뷔 준비 과정과 데뷔를 앞둔 멤버들의 솔직한 심경을 담은 첫 리얼리티도 준비 중에 있다. 방영 일시는 미정이다.

엑스원은 Mnet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발굴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김요한,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승연, 손동표, 이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 이은상까지 총 11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