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메탄올 사건 첫 공판 열린다…최진혁, 손현주X박성훈 관계에 폭탄 던질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저스티스’의 손현주, 박성훈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 메탄올 사건 재판을 강행하는 최진혁이 이들 사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집중된다.

‘저스티스’에서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손현주 분)와 정진그룹 부회장 탁수호(박성훈 분)은 표면적인 비즈니스 관계를 넘어 모종의 거래를 하고 있다. 지난주 이태경(최진혁 분)은 송회장과 탁수호가 7년 전부터 은밀하게 얽힌 관계라는 것을 알게 됐다.

송회장은 태경에게 정진그룹 메탄올 중독 피해자 변호를 의뢰했다. 평소 고위층들의 뒤처리를 하던 이들에게 어울리지 않았던 사건이었다. 하지만 거래가 처음이라던 송회장의 말과 달리 7년 전부터 정진그룹이 범중건설의 자금 배후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수호는 송회장의 약점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기도 했다. 수호는 태경이 끝까지 재판을 하겠다고 나서자 “아드님이요. 한국 들어왔던데. 다리는 좀 괜찮아요?”라며 송회장의 가장 아픈 부분을 건드렸다. 아들 이야기에 싸늘하게 굳은 송회장은 결국 태경의 편에 서서 재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공개된 13~14회 예고 영상에서도 태경 때문에 송회장과 수호 사이에 스파크가 튀어 오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태경이가 자꾸 도발을 하네요? 거슬리면 확 죽여 버리면 되잖아요. 7년 전 이태경 동생처럼”이라는 수호의 서늘한 말에 깜짝 놀라는 송회장. 과연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 걸까,

이런 가운데 ‘저스티스’ 제작진은 본방송을 앞두고 7일 메탄올 사건 첫 공판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게 재판에 임하고 있는 태경과 이를 싸늘하게 바라보고 있는 수호. 그리고 법정이 아닌 사무실에서 한껏 굳어 있는 송회장의 모습이 보는 것만으로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송회장과 수호의 신경전이 이어지는 동안 메탄올 사건 재판이 시작된다”고 귀띔하며 “태경의 선택이 송회장과 수호 관계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힐지, 오히려 견고하게 만들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저스티스’ 13~14회는 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