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완, ‘모두의 거짓말’ 출연 확정···화술·수완 좋은 캐릭터로 반전매력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온주완. /사진제공=윌 엔터테인먼트

 

배우 온주완이 OCN 새 주말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 출연하기로 확정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 정상훈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용납할 수 없는 형사가 진실을 좇는 스릴러 드라마다. 앞서 배우 이민기와 이유영윤종석 등 탄탄한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했다.

극 중 온주완은 화술 좋고 수완도 좋은 JQ 신사업 총괄팀장 진영민 역으로 분한다. 정상훈과 둘도 없는 사이로, 그를 친형제처럼 아끼고 사랑한다. 상훈이 사라지자 무너져 내리는 김서희(이유영 분)를 걱정하고 그를 찾기 위해 돕는다.

여러 작품을 통해 친절하고 다정한 연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온 온주완이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반전 매력과 연기력을 선보일지 그의 이미지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모두의 거짓말’은 오는 10월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