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네팔 어린이들을 위해 영어책 보내주세요”

이문세 콘서트 현장

이문세

가수 이문세와 배우 정준호가 네팔 어린이들을 위한 영어책 모으기에 나섰다.

이번 영어책 모으기는 이문세가 직접 진행중인 네팔 랑탕 지역 학교 건립 프로젝트 ‘네버 엔딩 드림즈(Never Ending Dreams)’의 일환으로 펼쳐진다. 이문세는 오는 11월 말 준공을 목표로 네팔 랑탕 지역에 학교 건립을 준비하는 등 본격적인 네팔 돕기를 진행한다.

네팔과의 인연은 지난 2004년 엄홍길 대장과 함께 히말라야를 찾았던 이문세가 산상음악회를 열면서 시작됐다. 이때 일행의 짐을 옮기기 위해 만난 아이의 꿈이 공부라는 말에 이문세는 그 이후로 ‘설레발 마운틴’이라는 모임을 만든 후 2008년 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네팔 오지 지역에 작은 학교를 지어 주었다.

올해는 사랑의 밥차를 십여 년간 운영하며 봉사를 펼친 정준호와 네팔 오지에 도서관 1000개를 짓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사진작가 김형욱까지 가세했다.

가수 데뷔 30주년을 맞아 전국투어 공연을 펼치고 있는 이문세는 “우리가 가진 풍족함이 부끄럽고, 그들이 가진 순수함이 부러운 곳이 바로 네팔”이라며 “특히 열악한 교육환경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줘 아이들에게 희망이 된다면 그 어떤 여행보다 값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기부도서는 유아 및 어린이용 영어책으로 헌책, 새책 모두 가능하다. 기부방법은 우편 또는 현장접수를 통해서 하는 방법이 있으며 무학 창원 본사와 서울지점에서 11월 10일까지 기부받는다. 모은 책은 내달 말 예정된 학교 준공식 때 네팔 어린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유아 및 어린이용 영어책 기부처 안내

– 무학 본사 :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봉암공단로 2길 6
– 무학 서울지점 : 서울시 서초구 나루터로 10길 20- 문의전화 : 070- 7576-2026
– 문의전화 : 070- 757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