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의 여행 동행자 정체에 ‘정색’

[텐아시아=우빈 기자]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이 / 사진제공=KBS

배우 김승현이 딸 수빈이가 누군가와 해외여행을 떠난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7일 방송되는 KBS2’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수빈이의 해외여행을 둘러싼 김승현 가족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만 20살 생일을 맞이한 수빈이는 선물로 달라는 것을 다 해주겠다는 김승현에게 여행 가방을 사달라고 요청했다.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 필요하다는 것. 아무리 스무살이라지만 이제 갓 미성년자를 벗어난 손녀가 혼자서 해외여행을 떠난다고 하자 김승현 부모님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하며 결사반대에 나섰고 생일파티 분위기는 순식간에 싸늘해졌다.

이런 가운데 유일하게 수빈이의 마음을 이해하고 여행을 허락한 김승현은 당장은 가족들 분위기가 안 좋으니 둘이서 몰래 여행 갈 준비를 하자고 다독였다. 이후 수빈이와 함께 여행용 가방을 골라주고, 치약, 칫솔부터 각종 상비약까지 세심하게 챙겼다.

하지만 혼자 여행을 간다던 수빈이는 여행용품을 살 때마다 두 개씩 챙기는 수상한 행동으로 동행자가 있음을 암시했다. 이에 김승현은 “혼자가는거 아니지?”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돌아온 수빈의 뜻밖의 대답에 얼굴이 굳어졌다.

과연 수빈이의 동행인은 누구일지 또 가족들의 결사 반대에도 불구하고 수빈이가 계획대로 여행을 갈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