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뉴이스트 백호 “6년간 무명 생활, ‘프듀2’는 마지막 희망”

[텐아시아=우빈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 그룹 뉴이스트의 백호 / 사진제공=KBS

그룹 뉴이스트 백호가 6년의 무명시절을 거쳐 ‘프로듀스 101 시즌2’로 사랑을 받은 과거를 고백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글로벌 이사 백호와 통역 이사 럭키가 산책에 나선다.

이날 공원에 도착한 백호는 “사람들이 여유로워 보인다.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 되는 것 같다”며 행복해했고, 럭키는 “백호의 기운이 보통이 아니다. 변덕스러운 날씨도 바꾸는 호랑이 기운”이라며 오랜만에 느껴보는 휴식을 즐기며 두 사람은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럭키가 첼시 로버스 선수들을 직접 만난 소감을 묻자 백호는 “뭉클했다. 꿈 하나 안고 있는 그 마음을 알 것 같기도 하다”며 자신의 기나긴 이야기를 풀어냈다. 자신보다 어린 선수들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축구라는 꿈 하나로 뭉친 모습이 자신의 무명 시절을 떠올리게 했기 떄문이다.

백호는 “16살에 연습생을 시작해 가수의 꿈을 키웠는데, 데뷔하면 정말 유명해지고 성공할 줄 알았다”며 “하지만 현실에 부딪히니 아닌 것을 알게 됐다. 뉴이스트는 6년간 무명 생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2017년 한 프로그램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백호는 “처음에는 포기하는 마음으로 나갔다. 이 프로그램에서 잘되지 않으면 잘될 수가 없구나 하는 마음이었다. 마지막 희망이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백호는 “무명 때, 자책하면서 자신감이 사라졌었다. 주눅이 들면서 무대에서 안 하던 실수를 하게 되더라”라며 “선수들을 만나보니 열정이 느껴진다. 자신감이 중요한 만큼 뭐 하나라도 힘이 되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전해 글로벌 이사의 활약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