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돌직구 고백과 반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청춘의 색깔을 다채롭게 채워나가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에서다.

지난 6일 방송된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마휘영(신승호 분)을 향해 반격을 시작한 최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더불어 준우는 유수빈(김향기 분)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성적의 압박 속에 휘영은 자신을 자극하는 조상훈(김도완 분)이 아끼는 신발을 버렸고 준우가 이를 목격했다. 준우는 휘영에게 “가슴이 터질 것 같지. 질투 불안. 네가 이런 병이 있네, 너 열받게 하는 사람 그 사람이 제일 아끼는 걸 없애버려야 속이 시원한 병”이라며 “네가 왜 이런 짓들을 저지르는 줄 알아? 너한텐 너만 소중하니까. 다른 건 다 하찮으니까 하찮은 것들이 너를 열받게 하는 거 용납할 수 없으니까”라고 해 휘영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에 휘영이 자신을 망신이라도 줄 건지 묻자 준우는 “아니, 미안해지게 만들 거야. 네가 하찮게 여겼던 것들에 대해서 진심으로 미안해지게”라고 덧붙여 휘영을 더욱 궁지로 몰아넣었다. 다시 한번 준우에게 민낯을 들킨 휘영과 조용한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준우의 대립은 흥미를 높였다.

준우의 풋풋한 사랑 이야기도 이어졌다. 수빈에게 고백을 받은 준우는 놀라고 당황한 나머지 대답을 못했다. 이후 엄마와 다투고 집을 나온 수빈이 걱정돼 찾아갔지만 휘영보다 한발 늦고, 다정한 두 사람의 모습에 질투를 느꼈다. 고백에 대한 답변을 놓친 이후 준우와 수빈은 어색한 상황이 지속되고 여기에 황로미(한성민 분)로 인해 두 사람의 오해는 더욱 깊어졌다.

중간고사 수학 시험 날, 준우는 시험에 대한 중압감을 느낀 수빈을 업고 보건실로 달렸다. 수빈이 걱정된 준우는 선생님께 부탁해 수빈과 보건실에서 시험을 보게 했고, 시험이 끝난 뒤 보건실에 단둘이 남게 됐다. 어색한 분위기에서 수빈은 준우에게 자신의 고백을 잊어 달라고 했다. 준우는 “나도 그때 말하려고 했는데”라며 “너 좋아해. 너 좋아한다고, 좋아해”라고 조심스럽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다.

옹성우는 다양한 감정을 알고 성장하는 준우의 변화를 매끄럽게 표현하고 있다. 무채색이었던 준우의 삶을 다채롭게 채운다. 묘한 긴장감과 풋풋한 설렘까지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는 평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