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민 “7년 동안 JYP에서 많은 걸 느끼고 배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지민. /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박지민이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전속계약을 마치면서 “7년 동안 많은 걸 느끼고 배웠다”고 말했다.

박지민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SBS ‘K팝스타’ 때부터 지금까지 7년이란 긴 시간 동안 중학교, 고등학교, 그리고 성인이 된 지금까지 JYP에 있으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컸다”며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JYP와 계약이 끝난다. 아쉬운 마음은 있다”고 했다.

이어 “‘성공’이라는 단어 하나로 7년을 표현하기에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지내오면서 아직 나의 곡을 못 만났다고 생각하면서 JYP를 떠난다니 나를 위해 고생해주신 이들에게 죄송하고 아쉽기도 하다. 근데 그것보단 더 값진 걸 JYP에 있으면서 배우고 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지민은 또한 “반짝하고 끝나는 가수가 아니라 오래 겸손한 마음으로 노력하면서 내가 원하는 좋은 음악을 하고, 좋은 사람으로 성장해 사람들을 돕고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 그게 성공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배우고 나가게 돼 후회 없이 웃으면서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8월 JYP 소속으로 나오는 마지막 음반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012년 ‘K팝스타’에서 우승한 뒤 JYP와 전속계약을 맺은 박지민은 이후 백예린과 피프틴앤드(15&)를 결성해 활동했다. 솔로 가수로도 음반을 발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