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불꽃처럼’ 화려하게 컴백한 JBJ95, 믿고 듣는 男 듀오

[텐아시아=우빈 기자]
JBJ95쇼케이스

듀오 JBJ95의 켄타(왼쪽), 상균이 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스파크(SPARK)’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듀오 JBJ95가 청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순수하고 건강한 음악으로 여름을 겨냥한다. 순수하고 풋풋함 속에 느껴지는 강렬함과 JBJ95 특유의 소년미(美)가 대중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 줄 예정이다.

JBJ95가 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스파크(SPARK)’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스파크’는 여름이라는 계절이 주는 다양한 감정을 보여주는 앨범이다. 수록곡은 모두 ‘한 여름날의 사랑’이라는 주제로 구성돼 연인을 생각하는 아침의 감정부터, 설렘, 연인과의 일상, 뜨거운 사랑까지 시간의 흐름에 따른 감정의 변화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불꽃처럼’을 비롯해 ‘아침이면’ ‘언리얼(UNREAL)’ ‘헤이, 서머(HEY, SUMMER)’ ‘크러쉬(CRUSH)’ 등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불꽃처럼’은 청량하고 몽환적인 느낌의 신스와 반복적인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곡이다. 사랑에 빠진 황홀한 순간과 둘만의 시간을 피어오르는 불꽃에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특히 멤버 상균이 작사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날 상균과 켄타는 세 번째 컴백임에도 여전히 떨린다고 고백했다. 켄타는 “아무래도 세 번째라서 긴장을 안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상균은 “세 번째 앨범이지만 긴장은 된다. 어느 정도 긴장은 가지고 있는 게 좋은 것 같아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켄타는 ‘불꽃처럼’에 대해 “여름밤 감성으로 만들어봤다. 후렴의 악기 소리와 ‘네버(Never)’가 반복되는 가사, 그런 부분들이 중독되지 않을까 한다”고 자신했다. 상균은 “제목이 정해지기 전에 노래를 듣고 불꽃놀이를 하는 연인을 떠올렸는데 제목이 ‘불꽃처럼’이 돼서 신기했다”고 밝혔다.

JBJ95,쇼케이스

남성 듀오 JBJ95 켄타(왼쪽)와 상균이 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스파크(SPARK)’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안무를 선보이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상균과 켄타는 이날 쇼케이스 무대를 통해 한층 성장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앨범마다 짜임새 있는 안무를 선보였던 JBJ95는 이번에도 생기 넘치고 매력적인 안무로 시선을 끌었다. 특히 반복되는 후렴구, 발랄한 멜로디와 함께 어우러진 안무가 포인트. 또 “한발 다가가 눈을 맞추고 널 품에 안고서” “서로만 반짝이는 밤 저 하늘의 불꽃처럼 춤추듯 날아가고 있어” 등 달콤한 가사와 청량한 멜로디, 강렬한 안무, 켄타의 감미로운 보컬과 상균의 부드러우면서도 파워풀한 랩이 조화를 이뤄 무대의 매력을 더했다. JBJ95는 현 가요계에 흔치 않은 남성 듀오다. 이러한 특장점을 내세워 상균과 켄타는 손을 잡는 안무, 장난을 주고 받는 안무 등으로 눈을 즐겁게 했다. 상균과 켄타는 ‘불꽃처럼’ 이라는 곡명에 어울리게 화려하고 반짝였다.

켄타와 상균은 ‘불꽃처럼’ 안무에 자신감을 보였다. 상균은 “‘네버’가 반복되는 가사에 팔을 흔드는 안무가 있다. 앙탈을 부리는 것처럼 보여서 이번 포인트 안무의 이름을 ‘앙탈춤’으로 붙여봤다”고 설명했다. 상균의 노래에 맞춰 ‘앙탈춤’을 선보인 켄타는 “‘홈’과 ‘어웨이크’ 안무도 좋았지만, 이번에는 확실한 포인트 안무가 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커버 댄스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JBJ95,상균,쇼케이스

남성 듀오 JBJ95의 상균이 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스파크(SPARK)’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상균은 JBJ95가 잡음 없이 안정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원동력으로 팬들을 꼽았다. 그는 “JBJ의 시작이 팬들이 염원이었다. 팬들이 만들어준 그룹이라 팬들의 응원과 사랑을 계속 생각하고 있다. 그 마음이 원동력인 것 같다”며 “‘프로듀스 101 시즌2’로 주목을 많이 받고 사랑도 많이 받았다.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각오를 전했다.

JBJ95의 이번 목표는 앞선 활동과 마찬가지로 확실했다. 수식어와 성장이다. 상균은 “이번 앨범의 목표는 대중들이 우리들의 음악을 알아주는 거다. 첫 번째, 두 번째 앨범 모두 싫어하는 분 없이 ‘취향저격’이라고  한 분들이 많아서 힘이 많이 됐다. ‘스파크’로 정확한 타이틀이 생겼으면 좋겠다. 믿고 듣는 듀오 JBJ95다”라고 강조했다.

JBJ95,켄타,쇼케이스

남성 듀오 JBJ95의 켄타가 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스파크(SPARK)’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켄타는 “‘홈’과 ‘어웨이크’ 때도 말씀드렸듯이 항상 성장하고 발전하는 팀이 되고 싶고, 그렇게 되는 게 목표다. 이번 앨범 솔직히 자신 있지만, 더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가능성도 봤다. 그래서 다음 앨범도 발전된 모습으로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활동을 하면서 ‘JBJ95라는 팀은 몰랐는데 노래가 좋았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래서 컴백을 앞두고 많은 고민을 하면서 앨범을 준비했다. 그러면서 우리만의 매력을 이번 앨범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우리는 듀오이고, 캐릭터가 확실한 음악을 하고 있다. 우리의 음악이 곧 우리의 강점이라 생각한다. 상균이의 말처럼 ‘믿고 듣는 JBJ95’라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JBJ95의  ‘스파크’ 전곡 음원은 오늘(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