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허재, 모교 찾아 추억 회상···두 아들도 같은 학교 출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예능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이만기와 허재가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해 한 끼에 도전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모래판의 황제’로 이름을 떨친 천하장사 출신 이만기와  농구 선수 및 감독 출신 허재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의 녹화는 허재의 모교인 서울 용산고 일대에서 진행됐다. 그는 농구 명문으로 불리는 용산중, 용산고 출신으로 오랜만에 모교를 찾아 추억에 잠겼다. 또한 농구 선수로 활동 중인 두 아들도 용산고 출신이라고 밝혀 모교에 대한 남다른 인연과 애정을 과시했다.

허재는 용산 일대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만큼 공인중개사 못지않은 지역 정보들을 쏟아냈다. 그는 남산의 유명 호텔 주변에 대사관이 많다며 동네에 대한 깨알 정보를 풀어냈다. 이어 학창 시절 매일같이 남산을 뛰어오르는 훈련으로 주변 지리까지 훤히 보는 등 동네 전문가다운 면모를 뽐냈다.

‘한끼줍쇼’는 오는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