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개봉 7일째 손익분기점 350만 돌파(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엑시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엑시트’가 여름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엑시트’는 개봉 7일째인 6일 오전, 누적 관객 수 350만명을 기록해 손익분기점을 넘겼다고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밝혔다.

‘엑시트’는 지난달 31일 개봉해 지난 5일까지 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올 여름 극장가 국내외 블록버스터 경쟁작들을 따돌리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실관객들의 관람 후 호평도 이어지고 있어 개봉 첫 주에 이은 장기 흥행에 탄력이 붙었다. ‘엑시트’는 평일에도 40만 명 이상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극한직업’ ‘베테랑’ 등의 흥행작들과 닮은꼴 흥행 흐름을 보이고 있다.

‘엑시트’는 청년백수와 그의 대학동아리 후배가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영화. 조정석, 임윤아가 주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