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성우 양지운, 파킨슨병 투병 근황 공개···“아내와 많이 울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천의 목소리를 가진 성우 양지운의 인생사가 펼쳐진다.

7일 방송되는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양지운이 파킨슨병을 진단받은 후 투병 중인 모습을 공개한다.

양지운은 강인하고 힘 있는 목소리로 1970년대를 주름잡았던 배한성, 고(故)박일과 함께 3대 성우로 불렸다. 그는 영화 ‘600만 불의 사나이’ ‘헐크’ 등 굵직한 외화에서 주인공의 목소리를 연기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2017년에 은퇴를 선언하며 50여 년간의 성우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양지운은 우연히 친구들과 함께한 여행에서 “표정이 굳어 있고 사람이 달라진 것 같다”는 말에 우울증인가 싶어 정신과를 찾았다. 하지만 곧바로 신경과로 안내받았고 정밀검사 후 파킨슨병 진단을 받게 된다. 그는 “아내와 함께 많이 울었었다. ‘처음에는 왜 이런 질병에 걸렸지,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생겼지’ 하는 마음이었다”며 당시 암담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투병 중인 양지운을 만나기 위해 성우 배한성과 송도순이 나섰다. 송도순은 “양지운이 아픈 건 말이 안 된다. 아프다는 이야기를 듣고 많이 속상했다”며 투병 중인 그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양지운은 “아파도 절대 죽지 않을 것”이라며 되레 동료들을 위로했다.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