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허’ 한지상 “95세 할머니께 꼭 보여드리고 싶은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한지상,벤허

배우 한지상.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한지상이 “우리 할머니께 뮤지컬 ‘벤허’를 꼭 보여드리고 싶어서다”고 밝혔다. 6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벤허'(연출 왕용범)의 프레스콜에서다.

한지상은 “‘벤허’는 95세의 할머니께 꼭 보여드리고 싶을 만큼 보편성이 있는 작품”이라며 “극중 아버지, 어머니 역을 맡은 선배님들이 매 순간 가족이 무엇인지 느끼게 해주셔서 공연이 끝난 뒤에도 우리 가족을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이어 “다양한 연령층이 ‘벤허’를 관람했으면 좋겠다. 그렇게 만드는 게 나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막을 올린 ‘벤허’는 작가 루 월러스(Lew Wallace)가 1880년 발표해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한 소설이 원작이다. 귀족가문에서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잃고 노예로 전락한 유다 벤허의 파란만장한 삶을 담는다. 카이·박은태·한지상·민우혁·박민성·문종원·린아·김지우·임선애·이병준·이정열 등이 출연한다. 오는 10월 1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