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정준하, “‘무한도전’ 마지막 촬영 때 말도 안 나올 정도로 눈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방송인 정준하가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MBC ‘무한도전’ 종영 후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는 정준하와 가수 테이, 배우 강홍석과 최재림 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낸다.

최근 녹화 현장에서 정준하는 ‘무한도전’ 종영 이후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대표작인 ‘무한도전’ 이야기가 나오자 “아직은 조심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MC 김숙이 “오랜 시간 함께한 프로그램이 끝나면 후유증이 오지 않느냐”고 묻자 정준하는 “‘무한도전’ 마지막 촬영 날엔 말이 안 나올 정도로 눈물이 났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어 “지금은 ‘무한도전’의 촬영 날이었던 목요일을 다른 프로그램들로 채워가면서 목요일도 여러 날 중 하루 일뿐임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드라마를 찍으면서 이어온 인연이 있느냐”는 말에 정준하는 배우 송승헌과 이동욱, 소지섭 등을 언급했다. 앞서 열애 소식이 있었던 소지섭에게 “너무 축하하고 결혼까지 했으면 좋겠다. 결혼하면 연기의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비디오스타’는 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