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첫 번째 경기는? 거제도 섬총각 ‘3대 3미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편애중계’ 예고 영상./사진제공=MBC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MBC 새 파일럿 예능 ‘편애중계’의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편애중계’는 서장훈X붐, 안정환X김성주, 김병현X김제동으로 이뤄진 세 편애중계진이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직접 현장으로 달려가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6일 공개된 영상에는 세 편애중계진의 무조건 적인 편애(偏愛)를 받게 될 첫 번째 주인공이 밝혀졌다. 첫 번째 경기로는 거제도 섬총각 3인방의 3대 3미팅 현장이 중계된다. 인생에서 중요한 도전인 결혼을 앞두고 있는 만큼 편애중계진은 그 어느 때 보다 떨리고 긴장감 넘치는 모습으로 첫 편애중계에 나선다.

세 편애중계진은 각자의 섬총각(선수)이 3대 3미팅을 통해 좋은 인연을 만났으면 하는 바람으로 진심어린 응원과 격려를 건네며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편애중계를 펼친다. 또한 내 편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편애중계진들답게 자기 편 섬총각의 사소한 표정과 의상, 말 한마디, 몸짓 하나에 따라 희비가 교차하며 경기 내내 목이 쉴 정도로 열띤 중계를 펼친다.

특히 자기 편 섬총각에게는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내고, 다른 편 섬총각들에게는 무조건 견제부터 하고 보는 모습은 극심한 온도차를 보여줘 웃음을 자아낸다.

거제도 섬총각 3인방을 위해 스포츠 레전드들과 중계진이 펼치는 박진감 넘치고 치열한 첫 번째 편애중계 대결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편애중계’는 오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