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손태양, 재벌 3세로 강렬한 첫 등장··· ‘존재감 과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에서 신예 손태양이 재벌 3세 석경민으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을 쫓던 악질 변호사가 불의의 사고로 다른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180도 달라진 인생을 살게 되면서 펼쳐지는 판타지 드라마다.

지난 5일 처음 방송된 ‘웰컴2라이프’에서는 이재상(정지훈 분)과 라시온(임지연 분)의 이별 직후 10년의 시간이 흘렀다. 이재상은 재벌 3세인 석경민(손태양 분)을 변호하기 위해 홍우식품 일가를 찾았다.

앞서 석경민은 무력으로 여학우를 성추행 하려 했다. 이를 말리러 온 오영식(최우성 분)에게 폭력을 가하며 전치 15주의 상해를 입혔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SNS에 유포했다.

‘웰컴2라이프’는 첫 회부터 사회적 이슈인 오너 일가의 잘못된 품행이라는 소재를 다뤄 화제를 모았다. 손태양은 범죄를 저지르면서도 죄책감 하나 없는 표정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짧은 등장에도 맡은 역할을 착실하게 소화해낸 손태양이 앞으로 어떤 연기로 활약할지 기대된다.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