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리턴즈’ 알라딘 패러디 티저 어떻게 나왔나? “혼신의 CG 열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티저 비하인드 영상./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가 티저 촬영부터 빵빵 터졌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알지 못했던 숨겨진 역사 이야기를 들려주는 발로 터는 탐사 예능이다. ‘시즌1-해외 편’ ‘시즌2-한반도 편’을 연이어 성공시킨 ‘선을 넘는 녀석들’이 이번에는 ‘시간의 선’을 넘어 우리의 진짜 역사를 찾는 여행을 떠난다.

이런 가운데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티저 영상부터 위트 넘치는 ‘알라딘’ 패러디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니로 변신한 ‘설지니’ 설민석부터 알라딘이 된 ‘무라딘’ 전현무, 원숭이 아부로 분한 유병재까지 역사 여행을 떠나는 이들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했다. 그 뒤에는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의 혼신의 CG 열연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제작진은 6일 촬영장을 웃음으로 발칵 뒤집은 ‘선을 넘는 녀석들-리터즈’ 티저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전현무는 ‘무라딘’의 혼을 담은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허공에 대고 연기를 하라는 스태프의 요청에 전현무는 어리둥절해하면서도 금세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원숭이 아부에 빙의한 유병재도 폭소를 자아냈다. 미니 사이즈로 줄어든 아부 유병재의 변신은 “유병재 CG인 줄 알았는데 아닌가?” “유병재 비율 실사인 줄” 등 CG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SNS를 뒤집어놨다.

뜻밖의 연기 재능을 발견한 역사 선생님 설민석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설민석은 급기야 전현무에게 1대1 연기 지도까지 받으며 촬영에 열정을 보였다. “내가 이런 걸 하게 될 줄이야”라고 자신의 연기에 민망해하던 설민석은 나중에 윙크 애드리브까지 선보였다.

이전 시즌보다 더 친근해진 멤버들의 케미는 본 여행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역사 공부라는 의미와 중요성은 물론, 재미까지 꽉 잡은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숨어있는 역사 이야기를 찾아 나서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이날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