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벌새’ 예루살렘영화제 최우수 장편 데뷔작 수상…25관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벌새’ 포스터./ 사진제공=엣나잇필름

영화 ‘벌새’가 제36회 예루살렘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 데뷔작을 수상했다.

6일 배급사 엣나인필름에 따르면 ‘벌새’는 예루살렘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 데뷔작을 수상하며 전세계 25관왕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벌새’는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14플러스 대상, 제18회 트라이베카 영화제 최우수 국제장편영화상, 최우수 여우주연상, 촬영상 등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다.

‘벌새’는 1994년, 거대한 세계 앞에서 방황하는 중학생 은희가 한문 선생 영지를 만나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마주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김보라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오는 29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