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데뷔 18년 만에 소속사 생긴 김태진, “사장님 신현준, 매일 전화로 감시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 영상./사진제공=tvN

방송인 김태진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소속사 사장 신현준에 대해 폭로한다.

‘잼 아저씨’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올 초 데뷔 18년 만에 소속사와 계약을 맺은 김태진은 “신현준 씨가 사장님인 곳에서 함께 일하게 됐다”며 기쁜 소식을 알렸다. 이에 MC 김용만이 “신현준 씨가 자상해서 전화도 자주 할 것 같은데 어떠냐” 묻자, 그는 “신현준 씨가 전화를 매일 같이한다. 처음에는 다정하고 자상해서 그런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내가 몰래 행사할까 봐 계속 감시를 하던 거였다”며 다정함의 비밀을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작년 11월, 대한외국인에 출연했던 김태진은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6단계에서 탈락하며 패배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비장한 각오를 안고 대한외국인을 다시 찾은 김태진은 “그때가 내 인생에서 정말 수치스러운 날이었다. 오늘은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며 승리에 대한 갈망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태진을 비롯해 예능계의 떠오르는 블루칩 배우 황보라와 교사 2급 자격증을 보유한 신스틸러 배우 정이랑이 출연해 한국인 팀의 우승을 노린다. 대한외국인 팀에는 8단계에서 시작해 4단계까지 강등된 ‘승률 0%의 사나이’ 블레어가 1승을 목표로 특별한 공약을 내걸었다는 후문이다.

절치부심으로 재출연한 김태진이 명예회복을 할 수 있을지는 오는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