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장훈, ‘프로 극복러’ 선언···“‘공황장애·성대결절·욕설’ 극복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예능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가수 김장훈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프로 극복러’임을 선언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는 김장훈과 작곡가 돈스파이크, 티아라의 효민, 업텐션의 이진혁이 출연해 ‘포기하_지마’ 특집을 꾸민다.

이날 방송에서 김장훈은 “공황장애와 성대결절, 심지어 욕도 극복했다”고 밝혔다. 김구라보다 먼저 공황장애를 앓았다는 그는 스스로 완치 판정을 내린다. 이에 김구라가 질투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김장훈이 밝힌 성대결절 극복 비법은 허준에 빙의하는 것. 그는 동의보감 덕분에 목 상태가 좋아졌다고 밝혀 출연진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김장훈은 욕설까지 극복했다고 했다. 그는 “저, 욕 끊었어요”라며 욕설 중단을 선언한다. 이에 출연진 모두가 의심하며 방송 내내 김장훈 놀리기에 열을 올렸다.

김장훈은 ‘숲튽훈’이라는 별명으로 인기몰이 중임을 털어놓는다. 그는 ‘숲튽훈’의 의미를 180도 바꿔버린 일화를 공개하며, 이 별명 덕분에 고등학교 축제 섭외가 들어온다고 밝혀 출연진을 감탄케 했다.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김장훈은 자신에 대한 일본의 입국 금지설에 대해서도 해명한다. 그는 “1년마다 일본으로 입국이 가능한지 확인한다”며 2012년 독도 수영 횡단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해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7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