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손익분기점 넘었다…올여름 개봉한 韓 영화 중 가장 빨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엑시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엑시트’가 올 여름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흥행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엑시트’는 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여름 극장가 국내외 블록버스터 경쟁작들을 압도적인 수치로 따돌리며 무적의 흥행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것. 관람 후 관객들의 호평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어 개봉 2주차에 이은 장기 흥행에도 탄력이 붙었다는 평이다.

관객들은 ‘엑시트’가 “올 여름 남녀 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오락성을 갖춘 유일한 영화”라며 입을 모은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온 가족 모두가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영화”라며 “폭력성과 선정성이 없고, 그 자리를 극강의 오락성이 채웠다”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평일에도 40만 명 이상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극한직업’ ‘베테랑’ 등의 대박 흥행작들과 닮은 꼴 흐름을 보이고 있다. ‘엑시트’가 어떤 새로운 흥행 기록을 세울지 주목된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IMAX, 4DX, 2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