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두근두근’ 보건실 데이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여덟의 순간’ 스틸./사진제공=JTBC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 옹성우와 김향기 사이에 설렘 기류가 흐른다.

‘열여덟의 순간’ 측은 6일 수빈(김향기 분)을 업고 보건실로 향하는 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열여덟 소년과 소녀의 사랑은 풋풋해서 더 설렜다. 준우와 수빈은 자신의 상처와 아픔을 공유하고 위로를 주고받으며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었다. 지난 방송에서는 휘영(신승호 분)과 기태(이승민 분)의 위선에 분노하는 준우와 자신 뜻대로 학원을 그만둔 이후 엄마(김선영 분)와 갈등하는 수빈의 모습이 담겼다. 자신도 모르게 수빈에게 화를 터뜨린 준우는 미안함에 어쩔 줄 몰랐고, 수빈은 그런 그가 야속했다. 결국 “너한테 왜 이러냐고? 동정심이냐고?”라며 머뭇거리던 수빈은 “너 좋아해서 그런다! 어쩔 건데”라고 깜짝 고백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창백한 안색으로 시험을 치르는 수빈과 멀리서 그를 지켜보는 준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진 사진 속에는 준우는 쓰러진 수빈을 업고 보건실로 향하고 있다. 그의 얼굴에는 걱정이 가득하다. 결국 보건실에서 둘만의 특별 시험 시간을 갖게 된 준우와 수빈. 한차례 폭풍 같은 시간이 지나고 컨디션을 되찾은 수빈과 준우가 단둘이 남겨진 모습이 눈길을 끈다.

수빈의 깜짝 고백 이후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흐르는 가운데, 할 말을 생각 중인 듯한 준우와 그가 자꾸만 신경 쓰이는 수빈의 순수함이 엿보인다. 과연 수빈의 용기 있는 고백에 준우는 어떤 대답으로 관계를 이어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방송에서는 휘영을 향한 준우의 반격도 시작된다. 성적에 대한 압박감에 또다시 자신의 민낯을 들키게 된 휘영과 그의 위선에 경고하는 준우. 두 사람의 대립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는 가운데, 정식 담임이 된 한결(강기영 분)도 모든 것이 완벽했던 휘영에 대한 의구심을 갖기 시작한다. 그동안 견고히 지켜온 휘영의 철옹성이 이대로 무너져 내릴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예상치 못한 수빈의 깜짝 고백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도 큰 변화가 찾아온다. 풋풋한 설렘을 자극하는 옹성우, 김향기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