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꾀돌이 남편 신동엽 “생색낼 때는 넘어지거나 다쳐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션한 남편’ 영상./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예능 ‘신션한 남편’에서 신동엽이 아내에게 의견을 어필하는 비법을 전수한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결혼 14년 차 신동엽과 결혼 16년 차 션이 2MC로 나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신동엽과 션의 극과 극 솔루션이 재미를 배가 시킨다. 마음만은 최고의 남편인 신동엽의 꾀돌이 면모가 돋보이는 솔루션과 국민남편 션의 모범답안 솔루션이 대조돼 웃음을 자아내는 것.

6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도 이러한 2MC의 극과 극 솔루션이 이어진다. 이날 주아민 부부는 결혼 6주년을 맞아 첫 가족 캠핑을 떠난다. 평소 캠핑이 취미인 유재희와 생애 첫 캠핑을 떠난 주아민은 여행 내내 계속 의견 충돌을 보여 스튜디오를 긴장하게 만든다.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은 아내와 의견이 충돌할 때 자신의 의견을 어필하는 백전백승 비법을 공개한다. 신동엽은 “최고의 분위기 속에서 아내가 행복해할 때 그 얘기를 꺼내면 아내가 수긍해준다”고 말하며 꾀돌이 남편 면모를 드러낸다. 이어 신동엽은 “아내가 뭔가 부탁하면 넘어지거나 다쳐서 수고하는 것을 생색내야 한다”고 덧붙여 현장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반면 션은 “나는 자전거 타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아내 정혜영과 라이딩을 함께 하고 싶어 방법을 강구했다”며 “결국 정혜영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70km라는 먼 거리를 달렸고, 아내 또한 즐거워했다”고 해 아내와 취미를 공유하는 그만의 특별한 비법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꾀돌이 남편 신동엽과 모범남편 션의 극과 극 솔루션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