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김광규, 이발소팀 보조→미용실팀 에이스 등극…’고데기 제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세빌리아의 이발사’의 김광규./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김광규가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미용실 팀 에이스로 활약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이민정의 제안으로 미용실과 이발소 팀 멤버들이 서로 바꿔 영업을 한다. 이민정과 정채연은 이발소 팀 멤버로, 에릭과 앤디, 김광규는 미용실 팀 멤버가 되어 색다른 하루를 보낸다.

특히 이발소에서 샴푸 보조 역할을 하던 김광규가 미용실에서는 완벽한 고데기 실력을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웨이브를 원하는 손님이 오자 김광규는 샴푸, 드라이를 마무리한 뒤 혼자서 웨이브를 진행한다. 에릭은 “웨이브 되게 잘했다”며 김광규의 고데기 실력에 감탄한다.

이어 김광규의 팬도 손님으로 등장해 눈길을 끈다. 김광규가 머리를 감겨주자 행복해하던 팬은 “아이 러브 유”라며 깜짝 고백을 한다. 팬이 김광규에 대해 “내가 보는 한국 드라마에서 정말 재미있는 캐릭터로 나온다. 얼굴부터 재미있게 생겼다”며 팬심을 드러내자 김광규도 즐거워한다.

또한 김광규는 멤버들 중 가장 스페인어를 열심히 하는 멤버로 꼽힌다. 이민정과 정채연은 “김광규가 스페인어 공부를 제일 열심히 한다”며 칭찬한다. 하지만 김광규는 공부한 스페인어를 금방 잊어버린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미용실 에이스 김광규의 활약은 이날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