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홍보대사 발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성규.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배우 김성규가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김성규는 영화 ‘범죄도시’에서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의 왼팔 양태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의문의 남자 영신 역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후 영화 ‘악인전’을 통해 연쇄살인마 K 역을 소화해내며 출연하는 작품마다 탁월한 연기력과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선보였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측은 김성규에 대해 “액션 연기에 탁월한 감각을 보이며, 강렬한 마스크와 연기에서 뿜어 나오는 아우라가 대단하다. 배우로서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그가 올해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홍보대사를 맡아 하나의 장르로 굳건히 자리매김한 액션의 가치와 의미를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성규는 “남다른 의미를 가진 영화제의 첫 홍보대사를 맡게 돼 기쁘다. 이번 계기로 영화 속 무예와 액션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하고 대중들이 더욱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홍보대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규는 오는 12일 열리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시작으로 영화제 개막식에 참여해 영화제를 알리는 다양한 활동을 한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7080 세대의 옛 무술영화에 대한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고전영화를 비롯해 현대적으로 재구성된 우수한 영화를 새롭게 조명할 예정이다. 50여 편의 상영작과 액션 영화의 거장 정창화 감독의 특별전, 그리고 아시아 무예·액션영화 발전을 위한 컨퍼런스 및 정창화 감독과 영화 ‘도둑들’ 제작 PD와 함께하는 두 차례의 마스터클래스 등을 개최한다. 신인 액션배우 발굴을 위한 ‘글로벌액션스타 오디션’도 진행한다.

‘무예, 영화의 역사를 바꾸다!’는 슬로건 아래 개최되는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전 세계 50여 편의 무예·액션장르 영화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영화제로, 오는 29일부터 9월 2일까지 씨네Q 충주연수점과 CGV 청주(서문)에서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