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연상호 감독 첫 드라마, 엄지원·성동일·조민수 출연 확정 ‘막강 라인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방법’의 배우 성동일(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엄지원, 조민수./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가 tvN 새 드라마 ‘방법’에 출연을 확정했다.

2020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인 ‘방법’에서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가 주연으로 호흡을 맞춘다. ‘방법’은 국내 최대의 IT기업 포레스트의 비밀을 파헤치려는 투철한 정의감의 기자 임진희가 강력한 신기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소녀 소진을 만나게 되면서 불의에 맞서 싸우는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1100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 ‘부산행’과 사이비 스릴러의 새 지평을 연 ‘구해줘2’의 원작 ‘사이비’ 등을 집필한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맡아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색을 확실히 그리고 있는 세 배우의 연기가 기대를 모은다.

엄지원은 부정과 불의에 맞선 기자 임진희 역을 맡았다. 올곧은 소신과 열혈 기자 정신을 소유한 임진희는 국내 최대 IT기업 포레스트의 폭행 사건을 담당한 후 수상한 자회사의 존재를 알게 된다. 드라마 ‘봄이 오나 봄’과 영화 ‘기묘한 가족’ ‘마스터’ ‘미씽: 사라진 여자’ 등에서 섬세한 연기력을 뽐냈던 엄지원의 존재감이 주목된다.

성동일은 포레스트의 회장 진종현 역을 맡아 파격 변신한다. 진종현은 굿판과 함께 재기에 성공하자 무속에 의지하는 인물이다. 그 동안 푸근하고 정 많은 아버지를 대표하던 성동일은 지금껏 본 적 없는 강렬한 악역 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민수는 포레스트 자회사인 영적 컨설팅 회사의 수장 진경으로 분한다. 영화 ‘마녀’ ‘피에타’ 등에서 독보적 존재감을 보여준 조민수가 ‘방법’에서 선보일 압도적 연기력에 관심이 치솟는다.

‘방법’ 제작진은 “내놓는 작품마다 센세이셔널을 일으킨 연상호 감독의 독창적 장르물”이라며 “참신하고 독특한 소재와 실험 정신으로 드라마의 지평을 넓혀왔던 tvN의 색다른 시도가 돋보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탄탄한 연기력의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와 연상호 감독의 만남이 선사할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방법’은 올 하반기 촬영을 시작해 2020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