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네 철학관’ 다시 뭉친 ‘현지먹‘ 패밀리, 이연복·김강우가 말하는 ‘쉼표’의 철학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똥이네 철학관’ 스틸./사진제공=tvN

6일 방송되는 ‘개똥이네 철학관’에서는 ‘쉼표의 철학’을 주제로, 바쁜 일상이 반복되는 현대 사회에서 쉼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고수들의 방문에 앞서 이승철과 김준현, 임수향, 정일훈 4명의 괴짜 철학자들은 철학관 사랑방에 모여앉아 ‘쉼표’에 대한 생각을 나눈다. 김준현은 “쉰다는 건 더 멀리 가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쉴 틈 없이 일하는 것이 미덕인 줄 아는 문화가 있지만, 의무적으로 쉬어줘야 더 열심히 할 수 있다”고 지적해 공감을 산다. 철학자들은 “한 달에 한 번은 자연과 함께 살자”는 이승철의 제안에 따라 ‘쉼표의 철학’ 탐구를 위한 수양으로 자연을 벗 삼아 낚시를 즐긴다.

‘쉼표의 고수’ 이연복과 김강우는 철학관을 방문하기 전, 초미니 안동 여행을 즐겨 눈길을 끈다. 안동의 핫플레이스 월영교를 방문해 자연 속 여유를 즐기고, 안동을 대표하는 유명 먹거리 안동 한우를 맛보기 위해 갈비 골목으로 향한다.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서 인연을 맺은 이연복과 김강우는 철학관에서 진행된 토크에서도 남다른 케미를 자랑한다.

‘개똥이네 철학관’ 스틸./사진제공=tvN

“일에서 벗어나서 좀 쉬자 생각하고 한 것이 방송 촬영이었다. 혼자만의 탈출구인 셈”이라고 밝힌 이연복 셰프는 “현지에서 손님이 음식을 맛보고 긍정적인 반응이 나올 때 기분이 정말 좋다”고 해 훈훈함을 안긴다. 이연복은 “내가 출연한 프로그램들을 가끔 보는데, 예전과는 다르게 요즘에는 조금 힘들어하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조금 쉬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쉼표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김강우는 “작품이 끝나면 무조건 여행을 간다”며 쉼표의 고수다운 면모를 뽐낸다. 김강우는 한때 태국에 빠져 여행 에세이를 썼던 것을 회상하며 “여행 기록을 일기처럼 남겨보자는 생각에 에세이를 썼다”고 밝히자 김준현은 “어릴 적 배낭여행하며 일기를 썼는데, 몇 년 후 보니까 몸서리 쳐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유럽 배낭여행을 16살이라는 다소 어린 나이에 다녀왔다는 김강우는 여행 초고수의 경험을 탈탈 털어 ‘알아두면 쓸 데 많은 여행 노하우’를 공개해 철학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바쁘고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꼭 필요한 ‘쉼표’에 대해 고수들과 철학자들 모두 확고한 개똥철학을 내세우며 열띤 대화를 이어간다. 이연복의 재치 넘치는 멘트에 김강우는 “요리의 신을 넘어 예능의 신이 되셨다”고 말해 철학관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개똥이네 철학관’은 이날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