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서진X이승기X박나래X정소민, 어린 시절은 어땠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틀 포레스트’ 지하철 광고. /사진제공=SBS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의 어린시절 모습이 담긴 SBS 새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광고가 공개됐다.

오는 12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리틀 포레스트’가 독특한 지하철 광고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출연진인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 등 네 사람의 어린 시절 사진과 현재 사진을 교차해 디지털 포스터 광고를 선보인 것.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는 어린 이서진은 이제는 아이를 품에 안은 다정한 삼촌이 됐다. 노란 티에 흰바지를 입고 있는 귀여운 어린 이승기는 지금까지도 여전한 입을 앙 다우는 습관을 똑같이 하고 있다. 옆에 배치된 현재의 이승기는 아이의 코를 닦아주며 미소를 짓고 있다. 멜빵바지를 입고 있는 귀여운 꼬마 박나래는 현재 사진 속에서도 멜빵바지를 입고 아이와 놀고 있어 과거와 현재가 이어지는 재미를 선사한다. 분홍색 옷을 입고 샐쭉한 표정을 짓고 있는 어린 정소민은 모태 미녀다운 미모를 자랑한다.

이번 광고에는 아이의, 아이에 의한, 아이를 위한 공간인 ‘리틀 포레스트’의 ‘돌봄하우스’에서는 누구나 동심이 되살아난다는 의미를 담았다. 출연진의 과거와 현재를 함께 볼 수 있는 ‘리틀포레스트’ 지하철 광고는 강남, 신촌, 홍대입구 지하철역에 배치된 디지털 포스터 광고 영역을 통해 이번달 28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스타들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예능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