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디원스, 칼군무 댄스부터 시원한 가창력까지 뽐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표준FM

지난 1일 데뷔한 신인 그룹 디원스가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데뷔 소감을 밝혔다.

6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우진영은 “저희 디원스가 데뷔하기까지 3년이 걸렸다. 긴 시간 동안 기다려줘서 감사하고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우담은 “오랫동안 기다렸고 힘들었던 만큼 열심히 하겠다. 힘든 게 다 잊혀질 만큼 행복한 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데뷔 이후 첫 방송을 마친 소감도 전했다. 우진영은 “연습할 때까지만 해도 자신감이 넘쳤는데 막상 첫 방송을 하고 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아 아쉬웠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디원스는 데뷔 앨범 ‘Wake up : Roll the World’를 소개했다. 이어 조용근은 “팀 이름 디원스는 DICE(주사위)와 선두주자라는 의미를 합쳤다. 어떤 주사위를 굴리든 우리의 의지로 다 표현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앨범 전곡의 랩 메이킹에 참여한 우진영은 ‘Wake up : Roll the World’의 타이틀곡 ‘깨워’에 관해 “곡의 분위기와 잘 맞게 랩이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아이돌 라디오’의 메들리 댄스 코너에는 보이그룹 커버 무대를 펼쳤다.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의 ‘상남자’, 엑소의 ‘Tempo’, 태민의 ‘Shadow’, 엑소의 ‘Love Shot’에 맞춰 칼군무를 보여주며 박수를 받았다.

우진영은 긱스의 ‘Officially Missing You’를 혼자 숨 쉴 틈 없는 라이브로 소화하며 랩 실력을 뽐냈다. 박우담과 김현수는 시원한 가창력과 허스키한 목소리로 박효신의 ‘친구라는 건’을 열창했다.

데뷔 전부터 그룹 비투비의 노래를 커버한 것으로 유명해진 디원스는 즉석에서 비투비의 ‘봄날의 기억’ ‘너 없인 안 된다’를 선보였다. 이에 DJ 정일훈과 스튜디오를 찾은 팬들도 가세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