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아이 낳고 싶다는 이상민, 정자 검사 결과에 ‘충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의 한방’ 스틸./사진제공=MBN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이상민이 정자 검사를 한다.

6일 방송되는 ‘최고의 한방’에서는 ‘세 아들 장가보내기 프로젝트’에 돌입한 김수미의 계획에 따라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비뇨기과에서 남성성 검사를 받는다.

이와 관련해 이상민은 결혼과 2세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진지하게 털어놔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상민은 그동안 수많은 소개팅 제의가 들어왔지만 단 한 번도 응하지 않았다며 “어딘가에 진짜 인연이 있을 것 같기 때문”이라고 밝힌다. 그의 ‘운명론’적인 사랑관에 김수미, 탁재훈, 장동민은 격하게 반발하며 논쟁을 벌인다.

이어 이상민은 “정자가 없을까 봐 걱정된다”면서도 “아이는 꼭 낳고 싶다”고 간절한 2세 욕심을 드러낸다. 어느덧 다 큰 아들을 자랑하는 탁재훈의 이야기를 들은 이상민은 “지금 낳아도 아이가 대학 갈 때 즈음이면 70세가 다 될 것”이라고 한숨을 쉬면서도 “그만큼 더 멋진 아빠가 되어야지”라며 의지를 불태운다.

그러나 이내 정자 검사 결과에 당황한 이상민의 모습이 포착됐다. 과연 이상민의 검진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지, 탁재훈과 장동민을 포함한 세 아들 중 가장 건강한 ‘정자왕’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도 남성성 검사에 응했다”며 “이번 검진을 통해 결혼과 2세에 대한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나눠 의미를 더했다. 어디서도 꺼내지 않았던 김수미와 세 아들의 현실 고민과 속마음이 많은 공감을 일으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고의 한방’은 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