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빌런 이준혁, 드디어 왕좌에 올랐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60일, 지정생존자’의 이준혁./사진제공=tvN

tvN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이준혁이 피격당한 박무진을 대신해 대통령 권한대행직에 올랐다.

지난 5일 방송된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오영석(이준혁 분)은 총격 테러에서 박무진(지진희 분)을 구했다. 군인 출신답게 본능적으로 박무진을 보호한 오영석은 또 한 번 국민에게 큰 신뢰를 얻었다. 오영석과 연계된 테러 배후 집단이 총격을 가했지만, 오영석은 이를 몰랐던 상황에 처음으로 분노했다. 자신에게 상의하지 않고 박무진에게 총격을 가한 데 격분한 것이다. 박무진을 구한 것부터 총격 계획을 모르고 분노하는 모습은 빌런 오영석의 의외의 면모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 박무진의 12시간의 수술시간 동안 오영석은 권한대행 자리에 오르게 됐다. 권한대행의 권한대행이라는 초유의 상황에서도 오영석은 본래 자신의 자리에 앉은 것처럼 능수능란하게 국정을 펼치기 시작했다. 오영석은 국민 앞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확고히 자신의 국정을 펼치는 모습으로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 41%를 얻었다. 빌런으로서 연계된 테러 배후와 발맞춰 움직이면서도 오영석의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이준혁은 오영석의 인간적인 분노부터 빌런으로서의 계산적인 움직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는 쇼맨십까지 완벽한 열연을 펼쳤다. 이에 11회 방송 시청률은 평균 4.5%(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최고 5.5%로 자체 최고 기록을 나타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2.7%, 최고 3.3%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1위에 올랐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