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강태오, 원작 웹툰과 싱크로율 100%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장동윤(왼쪽부터), 김소현, 강태오 / 사진제공=동이컴퍼니, E&Tstory엔터테인먼트, 판타지오

KBS2 ‘조선로코-녹두전’ 막강 라인업으로 발칙하고 유쾌한 청춘 로코의 탄생에 기대감을 높였다.

오는 9월 30일 첫 방송되는 ‘조선로코-녹두전’은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장동윤과 김소현의 만남으로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과부로 변장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으로 숨어든 전녹두를 연기한다. ‘여장남자’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로 데뷔 후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장동윤의 변신이 기대를 높인다. 몸치, 음치, 박치 3無를 갖춘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로 분하는 김소현은 ‘만찢녀'(만화를 찢고 나온 여자) 탄생을 예고했다. 공구만 있으면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과부촌의 ‘금손’이자,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진 동동주로 변신할 김소현의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장동윤과 김소현의 로맨스 시너지도 기대할만한 대목이다. 여기에 대세 배우 강태오의 합류는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작품에서 호평을 이끈 강태오. 유유자적한 삶을 즐기는 조선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인 차율무를 맡아 여심 저격에 나선다.

무엇보다 완성도를 담보하는 연기 고수들의 합류는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린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매 작품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정준호가 권력에 집착하는 위태로운 왕 광해로 분해 극의 긴장감을 조율한다. 김태우는 광해의 벗이자 믿음직한 충신 ‘허윤’으로 분해 극의 무게 중심을 잡는다. 또한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이승준이 강직한 성품과 곧은 신념을 지닌 녹두(장동윤 분)의 아버지로 분한다. 연기 내공이 남다른 윤유선은 앉은 자리에서도 전국의 정보를 꿰는 기방의 천행수를 맡아 김소현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독보적 코믹 연기의 달인 이문식은 왕년의 조선제일검이자, 현재는 섬마을에서 딸 앵두와 살고 있는 ‘황장군’으로 합류해 웃음 메이커의 활약을 톡톡히 한다.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을 더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연기가 흡인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개성 충만한 신스틸러들도 총출동했다. ‘SKY캐슬’을 통해 주목받은 배우로 거듭난 송건희는 따뜻하고 듬직한 녹두의 형 전황태를 맡아 반전 있는 연기를 선보인다.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조수향이 낮에는 과부촌의 과부로, 밤에는 무월단의 무사로 변신하는 두 얼굴의 여인 쑥으로 분한다. 과부로 구성된 무월단은 극의 재미와 긴장감을 끌어올릴 전망. 배우 양소민, 한가림, 송채윤 등이 가세해 강렬한 액션을 소화하며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내공 있는 청춘 배우부터 완성도를 담보하는 배우진, 개성 충만한 신스틸러까지 대거 합류, 퍼펙트 시너지로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로코’를 완성할 것”이라며 “매력적인 원작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을 덧입혀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배우들의 활약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