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알앤비 뮤지션과 함께하는 ‘블랙뮤직페스티벌’, 오는 9일 개최…선예매 티켓 매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9 BMF’ MF’ 포스터. /

오는 9~10일 경기도 의정부 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지는 의정부 블랙뮤직페스티벌(이하 ‘2019 BMF’)이 화려한 출연자들과 다채로운 구성으로 관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전망이다. 선예매 티켓은 매진을 기록했다.

‘2019 BMF’는 예술감독을 맡은 타이거JK를 필두로 윤미래, 비지, 수퍼비, 그레이, 창모, 우원재 등 힙합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한다. 첫 번째 예매에 이어 지난 1일 추가로 연 티켓까지 모두 동났다.

‘BMF’만의 특색 있고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공간 구성이 빛을 발할 전망이다. 메인 무대 이외의 서브 무대인 ‘Rookie stage’에서는 의정부 대표 비보이 크루이자 세계랭킹 1위인 퓨전MC가 펼치는 특별 공연과 힙합, 알앤비(R&B) 등 블랙뮤직에 관심 있는 신예 아티스트만을 위한 공연 ‘슈퍼루키(Super Rookie)’가 펼쳐진다.

‘슈퍼루키(Super Rookie)’는 지역의 아마추어 아티스트들에게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BMF’만의 특색 있는 힙합 경연 대회이다. 래퍼 맥랩의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채널 맥너겟TV과 호흡을 맞춘다.

축제 기간 중 상설 진행되는 블록 파티(Block Party)도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블록 파티(Block Party)는 동네의 일정 구역을 막아놓고 디제잉, 랩, 노래, 춤을 함께 즐기던 힙합의 파티문화로 힙흡, 스케이트 잼 등 다양한 스트리트 관련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