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김새론, 완도서 부시리 낚시 도전···‘기상악화+뱃멀미’ 험난한 여정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사진제공=채널A

배우 김새론이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 출연해 전남 완도에서의 두 번째 낚시에 도전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김새론이 완도에서 부시리 낚시에 도전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앞서 지난해 11월 안면도 편과 올해 1월 팔라우 특집에 출연했던 김새론은 지난주 100회 특집에 게스트로 등장했다.

김새론은 출항지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끓인 누룽지를 먹으며 체력을 보충했다. 그러나 기상 악화로 배가 심하게 흔들리자 극심한 멀미에 시달렸다. 김새론은 “토할 거 같다. 찍으면 안 된다”며 “살면서 뱃멀미를 두 번 해봤다. 팔라우에서 한 번, 오늘이 두 번째”라고 밝혔다.

팔라우 편에서 황금배지를 획득했던 그가 완도에서 비바람과 멀미를 이겨내고 두 번째 황금배지를 품에 안을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는 오는 8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