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탄탄한 연기력에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배우 김향기가 풋풋한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김향기는 다양한 감정을 매끄럽게 표현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극중 유수빈 역을 맡은 그는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으로 보는 이들의 공감을 샀다.

준우(옹성우 분)는 자신의 오랜 친구인 정후(송건희 분)의 죽음에 휘영(신승호 분)이 연관돼 있다고 생각했지만 휘영이 미리 손을 쓴 탓에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 수빈은 이 같은 현실 앞에서 체념한 채 오히려 자신을 밀어내는 준우에게 “그냥 와보고 싶었어 너한테”라며 그를 다독였다. 휘영의 추천으로 레벨 테스트를 보게 된 학원을 결국 자신의 의지로 그만둔 수빈의 결정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수빈의 다양한 감정 표현이 돋보였다. 수빈이 학원을 그만뒀다는 사실을 알고 학교로 찾아와 수빈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며 다그치는 엄마(김선영 분)에게 울먹이면서 “다른 사람들한테 자랑하고 잘난 척하려고 나 낳았어?”라고 감정을 토해냈다. 이어 엄마와의 갈등 이후 길을 걷다 만난 준우에게 수빈은 그동안 섭섭했던 것들을 털어놓으며 “좋아한다”고 말했다. 서툴지만 진심이 담긴 고백을 건네는 그의 모습은 사랑스러웠다.

이처럼 김향기는 열여덟 청춘의 솔직하고 순수한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안정적인 연기력에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더해 ‘열여덟의 순간’을 빛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