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노라조, 센스만점 예능감…이수근도 “리스펙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노라조.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남성듀오 노라조가 남다른 예능감과 긍정 기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MC인 코미디언 이수근마저 존경심을 표했을 정도다.

노라조는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노라조의 조빈과 원흠은 샤워캡 모자에 샤워호스까지 목에 두르고 나타났다.

이어 노라조는 “많은 사랑을 받고 감사한데 팬클럽이 안 생긴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팬클럽) 모집은 하고 싶으나 도대체 눈에 띄지를 않는다. 분명히 다들 팬이라고는 하는데 찾을 수가 없다”고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의 고민에 MC 서장훈은 “공식 팬클럽 이름이 없어서 안 생기는 것”이라며 “팬클럽 이름을 ‘놀아줄게’라고 지어라. 요즘 아이돌 팬클럽 이름이 주고받는 스타일이다. 빨리 팬클럽 창단을 선포하고 1000명을 받으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1000명이라는 숫자에 노라조는 “우리가 오늘 음악방송 사전녹화를 하기 전 팬들에게 미리 공지를 띄웠다. 그런데 오늘 (팬이) 7명 오셨다”고 솔직하게 답해 주위를 웃게 했다.

이날 노라조는 서장훈과 이수근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애드리브에 센스 넘치는 예능감과 긍정적인 리액션으로 화답했다. 이에 두 MC는 “리액션이 마냥 좋다. 우리랑 잘 맞는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노라조가 떠난 뒤 이수근과 서장훈은 “노라조가 아이디어가 무궁무진해 욕심이 많이 난다” “노래도 엄청 잘한다” “진짜 리스펙트 한다”고 연신 칭찬과  함께 그들의 미래를 응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