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조현재♥박민정 “토마토밥보다 무서운 건 각방”…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월요 예능 최강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평균 시청률 6.9%(이하 수도권 가구 2부), 분당 최고 7.5%로, 어김없이 동시간대 1위와 월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는 3.8%, ‘MBC 스페셜’은 1.1%, tvN ‘더짠내투어’는 1.9%,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2.3%에 그쳤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조현재·박민정 부부는 청계산 등산 데이트를 했다. 박민정은 모든 짐을 조현재에게 맡긴 채 “정상에 먼저 가는 사람 소원 들어주기다”라며 순식간에 사라졌다. 출산 후 7개월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재빠른 박민정과 달리 졸지에 모든 짐을 떠안게 된 조현재는 느릿하게 산을 올라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재는 박민정이 물을 마시는 사이 짐을 넘긴 채 재빨리 앞서나갔다. 조현재의 도발에 박민정은 “오늘부터 각방”이라고 했다. 이에 조현재는 “토마토밥보다 각방이 더 무섭다”라고 하는가 하면 박민정과 함께 산을 오르며 “오늘 밤 좋은 시간?”이라는 능글맞은 멘트로 애정을 과시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구라는 “역대 출연자 중 부부금슬 쪽으로는 탑”이라고 말했다.

조현재는 바나나, 컵라면, 접이식 테이블, 심지어 원두커피까지 바리바리 챙겨오는 꼼꼼함을 보였다. 그런 그를 보며 박민정은 “여기가 무슨 히말라야냐”고 했지만 이내 연애시절의 청계산 데이트를 떠올렸다. 박민정은 당시에도 조현재가 짐을 꼼꼼히 챙겨왔음을 밝히며 “골프는 개인 운동이라 챙겨주는 사람이 없었는데 오빠가 나를 챙겨주니까 너무 좋았다. 그래서 ‘이 사람 괜찮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구나’ 생각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윤상현의 어머니와 작은 할머니, 그리고 12살 차이밖에 나지 않는 막내 삼촌과 함께 식사하는 4대 대가족 모임 자리를 마련했다. 어린 시절 형제처럼 자라왔다는 윤상현과 그의 막내 삼촌은 이날도 티격태격했다. 배우 노주현을 닮은 뚜렷한 이목구비의 막내 삼촌은 윤상현보다 자신의 외모가 낫다고 주장했지만, 윤상현은 “잘생겼는데 나만은 못하다”라고 말해 그를 발끈하게 했다.

계속되는 두 남자의 자존심 싸움을 지켜보던 메이비는 “노래 대결하면 누가 이기냐”고 불을 지폈다. 결국 윤상현과 메이비, 윤상현의 어머니와 막내 삼촌 팀으로 나뉘어 즉석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먼저 삼촌의 노래로 대결이 시작됐다. 삼촌은 전주부터 안무를 선보이고 흥겹게 노래를 불러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흥신흥왕’ 윤상현의 삼촌이 선사한 흥 넘치는 무대는 이날 분당 시청률 7.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메이비는 귀에 착 감기는 음색으로 트로트를 열창, 100점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윤상현은 ‘곤드레만드레’를 선곡했지만 최저점인 87점을 받아 패했다.

신동미·허규 부부는 신동미를 위한 노래를 만들기 위해 음악 여행을 떠났다. 허규는 “넌 나의 선물”이라며 아직 미완성인 발라드 곡 ‘선물’을 들려줬지만, 신동미는 밝고 경쾌한 곡을 요구하며 ‘장르이몽’을 보였다. 이후 신동미는 허규에게 “음악 하는 모습이 너무 좋아서 결혼했다. 그런데 결혼하고 가장의 무게가 느껴지면서 음악을 소홀히 한 것 같다”고 걱정했다. 이에 허규는 “이번에는 꼭 완성해보겠다”며 신동미를 생각하며 1절 가사를 완성했고, 자신의 이야기로 가사를 더하는 신동미에게 ”듀엣을 하자”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가사를 완성해냈고, 함께 노래를 부르며 달달함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