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17세의 조건’ 윤찬영X박시은, 위태로운 미완성의 청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17세의 조건’ 방송 캡처

SBS 단편드라마 ‘17세의 조건’에서 윤찬영과 박시은이 불안정한 17세 청소년들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 드라마는 내신 성적과 대학 입시, 진로, 부모와의 갈등, 성적 호기심 등 청소년이 겪을 수 있는 고민들을 감각적인 영상과 절제된 대사로 표현했다.

지난 5일 ‘17세의 조건’ 첫 회가 방송됐다. 고민재(윤찬영 분)는 엄마와 살고 있다. 아빠가 일 때문에 대구에서 지내고 있기 때문이다. 고민재는 엄마가 바람을 피운다고 확신하고 있다. 수학 성적이 떨어진 고민재는 고액 과외를 받게 됐다. 처음 만난 과외선생님(최대훈 분)은 여기서 생긴 일은 발설하지 않겠다는 비밀 유지 각서를 쓰라고 했고, 고민재는 각서에 서명을 했다.

같은 학교 친구인 안서연(박시은 분)은 피아노 입시를 준비하며 엄마와 갈등이 심해지고 있었다. 안서연의 피아노 레슨이 끝나고 돌아가는 길, 예고 입시날 생리통으로 시험을 망친 안서연이 떠오른 엄마는 산부인과에 들러 안서연에게 피임 시술을 시켰다.

다음날 운동장에서는 고민재반 학생들은 선생님과 함께 나트륨 폭발 실험을 공부하고 있었다. 교실에서 그 모습을 보던 안서연은 밑으로 내려가 직접 폭발 실험에 참여했다. 선생님은 물에 나트륨 덩어리를 떨어뜨린 후 바로 떨어져야 한다고 당부했지만 안서연은 가만히 있었다. 나트륨이 폭발하는 순간 선생님이 안서연을 끌어당겨 다행히 안서연은 얼굴에 약간의 상처만 났을 뿐 크게 다치지 않았다.

고민재는 대구에 내려가 아빠의 반찬을 해주고 오겠다는 엄마가 의심돼 몰래 대구까지 따라내려갔다. 고민재는 엄마가 바람피우는 상대와 만날 거라고 예상했던지 아빠 집에서 나오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놀랐다. 그리곤 돌아오는 기차 안에서 안서연을 발견했지만 모른 체 했다. 안서연이 피아노 콩쿠르 대회에서 2등을 한 걸로 엄마와 말다툼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서울역에서 내릴 때 안서연과 고민재는 눈이 마주쳤다. 두 사람은 지하철을 타고 집이 있는 수유역까지 함께 가게 됐다.

수학 1등급을 받은 고민재는 과외선생님에게 ‘상’을 받게 됐다. 지난번 수업 때 과외선생님이 성적이 오르면 ‘상’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밥이나 사주겠지 싶어 과외선생님 집에 온 고민재는 놀랐다. 책상에는 집을 편히 쓰라는 메시지와 함께 콘돔이 놓여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곧 초인종이 울렸다. 인터폰 화면에는 마스크를 한 안서연의 얼굴이 비쳤다.

호들갑스럽지 않고 서정적으로 풀어나가는 전개는 긴장감을 조성하면서 현실적으로 느껴지게 했다. 입시를 위해 자식에게 피임시술을 시킨다는 내용에 일부 시청자들은 충격적이라고 반응했지만 일부에서는 실제로 있는 일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등을 통해 호흡을 맞췄고, 실제 같은 학교 같은 반의 짝꿍이라는 배우 윤찬영과 박시은의 성장하는 연기력에도 눈길이 간다. 혼란스럽고 위태로운 감정을 조절하는 연기가 탁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