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강림’ 고등래퍼 방재민, 김보성의 랩 배틀에 당황···“못하겠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미디어넷 유튜브 콘텐츠 ‘보성강림’ 13회. /사진제공=SBS 미디어넷

 

SBS 미디어넷 유튜브 콘텐츠 ‘보성강림’에 출연한 고등래퍼 출신의 방재민이 배우 김보성의 랩 배틀에 당황을 금치 못했다.

5일 방송된 ‘보성강림’ 13회에서는 김보성이 불우 이웃 돕기 기부금을 마련하기 위해 고깃집 홀 서빙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김보성을 응원하기 위해 가수 길건과 고등래퍼 출신의 방재민이 손님으로 등장했다. 김보성은 방재민에게 난데없이 싸이퍼 랩 대결을 제안했다.

그의 프리스타일 랩에 방재민은 당황하며 실소를 터트렸고, 길건은 “그냥 해보라”며 그를 응원했다. 길건의 응원에도 방재민은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못하겠다”며 패배를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재민의 고난은 계속됐다. 김보성과 복싱 연습을 하게 된 것. 방재민은 잽을 날리고, 김보성은 “원 투”를 외치며 이를 손으로 받아줬다. 흡사 아빠와 아들의 복싱 연습을 보는 듯했으나 방재민은 웃음을 참지 못하고 결국 자리에 주저앉았다.

‘보성강림’은 매주 월, 목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