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 2’, 사흘 내내 매진···러블리너스 ‘열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그룹 러블리즈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 2’.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케이, 진, 류수정, 정예인)가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 2’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올웨이즈 2’는 2017년 여름에 열린 첫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 이후 2년 만이다.

러블리즈는 데뷔 후 첫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를 시작으로 ‘올웨이즈’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2’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에 이어 ‘올웨이즈 2’까지 매진시키며 5회 연속 매진 기록을 이어갔다.

이번 콘서트는 무더운 날씨에 지친 관객들을 배려해 좌석형의 콘서트로 진행됐다. 또한 트롤리 LED 스크린과 돌출형 무대로 팬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소통하며 25곡의 세트 리스트와 함께 밴드의 생생한 라이브 연주, 다양한 퍼포먼스 등을 선보였다.

최근 발매한 미니 6집 ‘Once Upon A Time’의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를 비롯해 ‘아츄’ ‘지금, 우리’ ‘안녕’ ‘그날의 너’ 등의 히트곡과 함께 OST, 발라드 등 다양한 곡을 들려줬다.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는 유닛 무대였다. 곡마다 새로운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첫째 날 공연에서는 영화 ‘알라딘’의 OST ‘어 홀 뉴 월드’, 김동률의 ‘감사’, 이선희의 ‘그중에 그대를 만나’, 멜로망스의 ‘선물’ 등 발라드를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였다.

둘째 날에는 신화의 ‘브랜드 뉴’, 박진영의 ‘어머님이 누구니’, 방탄소년단의 ‘아이돌’, 싸이의 ‘연예인’ 등을 선사했다. 검은색과 흰색 정장을 입고 등장한 멤버들은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마지막 날 공연에서는 러블리즈의 히트곡 ‘데스티니’ ‘캔디 젤리 러브’ ‘종소리’를 각각 재즈, EDM, 록 버전으로 편곡해 선보였다.

러블리즈는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덤 ‘러블리너스’에 남다른 고마움을 전했다. 멤버들은 “다섯 번의 콘서트를 하면서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러블리너스와 함께 하면서 그런 고민이 없어졌다. 앞으로도 함께했으면 좋겠다”며 3시간이 넘는 ‘올웨이즈 2’를 마무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