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M, 부상 딛고 11월 미니앨범 발표

2AM_메인포스터최종

그룹 2AM이 11월 미니앨범을 발표한다.

2AM이 정진운의 부상을 딛고 음반 활동을 재개한다. 지난 3월 정규앨범 ‘어느 봄날’ 이후 8개월 만이다.

12월에 열릴 2AM 콘서트의 타이틀은 ‘야상곡’을 콘셉트로 하는 이번 앨범은 밤의 정취를 서정적이고 우아한 선율의 피아노곡을 담았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자세한 음반 활동은 현재 발 부상으로 입원 중인 정진운의 회복 경과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다. 2AM표 발라드를 사랑하는 음악팬들을 실망시키지 않을 앨범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2AM은 현재 정진운이 발 부상을 치료 중이며 12월 7,8일에는 올림픽공원 내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콘서트 ‘녹턴(NOCTURNE):야상곡’을 개최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